박살 난 유리창은 암스테르담에 버려져 있다

소가 풀을 뜯듯이 #2

+ Downhouse, UK


챨스 다윈이라.. 그가 영국 사람이었던가? 난 뭐 진화론 빼고는 아는 게 없었어. 그래서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폭풍 검색에 들어갔지. 아, 그런데 숙소에서 멀지 않은 런던 외곽에 ‘다운하우스(Downhouse)’라고 챨스 다윈이 생전에 살던 저택과 기념관이 있는 거야. 여기구나. 여기를 가봐야겠어. 다윈은 죽고 없겠지만 그의 흔적을 만날 수 있을 거야.


멀린은 더 잠들어 있을 수 없습니다. 한스와 잭이 깰까 조심조심하며, 동이 트자마자 숙소를 나와 ‘다운하우스’를 찾아갑니다. 마침 ‘다운 하우스’까지 바로 가는 버스가 숙소 앞에 있었습니다. 인터넷에는 자동차 없이 찾아가기가 쉽지 않다고 했는데, 싸게 구하느라 런던 외곽에 잡은 숙소에서 ‘다운하우스’를 찾아가기가 오히려 쉬웠습니다. 이미 정해져 있었다는 듯..

 


다윈이라.. 진화론, 종의 기원.. 이게 다 무슨 연관이 있지?


‘다운하우스’로 가는 런던의 명물, 이층버스의 이층 맨 앞자리에 앉아, 멀린은 생각에 잠깁니다. 2000년에서 2017년까지 활성화된다는 스타게이트는 이제 닫혀버린 걸까? 2017년의 하지가 지나버렸으니 다른 차원으로 넘어갈 기회는 더 이상 없는 걸까? 그러면 이제 앞으로 남은 생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그리고 다윈은 이 시점에서 어떤 메시지를 줄 건가? 생각이 생각을 불러일으킵니다. 그러고 보니 챨스 다윈에 대해서는 아는 게 별로 없습니다.

 


그냥 막연히 창조론을 부정한 배교자. 기독교의 원수 또는 새로운 기원을 연 현대 과학의 영웅 정도로만 알고 있었지. 교회에 열심히 다닐 때는 원수였고, 학교에서는 달달 외워야 할 생물학의 기본 중의 기본. 그러고 보니 다윈이 한 일이 보통 용기 있는 일은 아니었겠네..


그렇지 않겠습니까? 신을 정면으로 부정한 셈인데, 엄청난 저항과 핍박이 있지 않았을까요? 순교를 당하지 않은 것이 신기하네요. 어쩌면 이전의 종교개혁은 다윈의 진화론에 비하면 새 발에 피였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반면에 우리는 챨스 다윈에 대해 너무 피상적으로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막연한 동경과 무지한 적대감만 있을 뿐입니다. 챨스 다윈, 좀 알아봐야겠습니다.


인류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인 챨스 다윈은 한때 성직자를 꿈꾸던 신학생이었습니다. 의사인 아버지의 뜻에 따라 의대에 다니던 다윈은, 진통제 없이 진행되는 잔혹한 ‘해부학’등의 실험에 혐오를 느끼고 학교를 자퇴합니다. 대신 신학을 공부하기로 한 다윈은, 케임브리지 대학 신학과에 입학합니다. 케임브리지에서 다윈은 식물학자인 헨슬로우 교수를 만나게 되는 데, 그는 다윈에게 신세계를 열어 주었습니다. 평소 곤충 채집과 식물 채집에 취미를 가지고 있던 다윈은 헨슬로우 교수를 따라다니며, 박물학과 지질학에 큰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헨슬로우 교수의 추천에 따라 다윈은 비글호를 타고 5년 동안, 그 유명한 갈라파고스 제도와 남미, 오세아니아의 대륙과 섬들을 항해하며 수많은 표본들을 수집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는 고향으로 돌아와 이 채집해 온 표본들을 20년에 걸쳐 연구하기 시작합니다.

 


그의 집안은 큰 부자였어. 게다가 그의 아내는 웨지우드라는 지금도 유명한 도자기 회사의 딸이었어. 먹고 살 걱정이 없는 운 좋은 사내였지. 그런데 다윈은 결혼을 하기 전에, 이 결혼을 해야 할지 말지 매우 망설였다고 해. 그래서 결혼의 장단점을 종이에 적어갔지.

 

결혼을 하면 :
돈을 위해 일해야 하는 의무감 느낌. 여행도 못하고 책도 못 읽음. 포로처럼 살아야 함. 자식들, 영원한 반려자, 노년의 친구, 집을 돌봐줄 그 누구. 여자의 수다. 하지만 끔찍한 시간 낭비. 일만 하다가 아무것도 남는 것 없이 평생을 보내야 함.

결혼을 안 하면 :
자유. 친척들 방문과 모든 사소한 일 간여를 강요당하지 않음. 걱정과 책임감, 아이들 양육비용과 생활비를 벌어야 하는 부담감 없음. 집 사고 꾸미는 데 드는 끊임없는 비용과 문제들, 시간 낭비 등 신경 쓸 필요 없음. 하지만 아이들이 있으면 성격이 유연해지고 활기 넘치게 된다고 함.


이런저런 고민 끝에 다윈은 결국 결혼을 선택합니다. ‘어쨌든 애완견보다는 낫겠지’, ‘행복한 노예도 있다던데..’하며 마지못해 한 결혼이었지만, 무엇보다 망설였던 것은 아내가 될 엠마가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다윈은 자신이 연구해 갈 분야를 아내가 받아들이기 힘들 것 같아 결혼을 망설였습니다. 주변에서는 일단 숨기고 결혼부터 하라고 충고하였지만, 다윈은 정면돌파를 시도합니다. 그래서 신부가 될 사람에게 오히려 자신의 파격적인 생각들을 모두 들려주었습니다. 그러나 엠마는 오히려 그의 그러한 진실된 태도에 감명을 받고, 다윈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다윈의 아내가 된 엠마는 그에게 신앙을 강요하기 보다, 성서를 진지하게 읽어줄 것을 부탁하며, 예배도 남편이 산책하는 사이에 아이들과만 보았다고 합니다.

 


다윈은 자신의 연구결과가 독실한 신앙인인 아내에게 충격을 줄까 봐 매우 조심했어. 심지어 엠마가 죽은 이후에 출간하려고도 했었지. 결국 미루다 미루다, 20년 만에 [종의 기원]의 원고를 완성하고는 최종 검토를 아내에게 부탁하였지. 그리고 아내가 원하지 않는다면 발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어. 원고를 읽어 본 엠마는 마침내 다윈에게 이렇게 말했지. “어려운 부분만 덜어낸다면 이 책은 대박이에요!” 그렇게 [종의 기원]이 독실한 신앙인인 아내 엠마의 최종 검토를 통해 세상에 드러나지게 된 거야.

이어지는 내용이 궁금하세요? 포스트를 구매하고 이어지는 내용을 감상해보세요.

  • 텍스트 2,720 공백 제외
500P
집현담集賢膽
집현담集賢膽
구독자 6

0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