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살 난 유리창은 암스테르담에 버려져 있다

Pleochroism과 Panorama #2

+ Barcelona, Spain


가우디는 왜 그렇게 ‘성가족’ 성당에 천착했을까? 40년 동안이나 말이야. 말이 40년이지 한참 전성기인 30대 중반부터 시작한 거야. 아마 처음부터 그렇게 오래 지을 생각은 아니었을지 몰라. 아스토르가의 주교관의 예에서 보듯, 건축가와 건축주의 관계는 갑을 관계일 수밖에 없고, 심지어 일한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신경 쓰이는 작업이지. 그러니 거의 전권이 보장된 성당 건축 작업이 자신의 이상을 구현하는 데 적합하다고 생각했을 거야. 그럼에도 40년은 너무 길잖아?


가우디는 ‘성가족 성당’의 건축비를 오로지 기부와 헌금만으로 충당하며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이는 아마도 피카소 같은 진보적 예술가 후배들을 의식한 행위였을지도 모릅니다. 한때 자신을 존경하며 따르던 후배 예술가들이 자신을 변절한 ‘보수 꼴통’ 취급하는 상황에서, 자신의 명분과 진정성을 확보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후배들이 자신을 부자들의 궁전이나 짓는 속물 건축가로 취급하며 지옥에나 떨어지라고 비난하는 상황에서, 가우디도 정서적으로 온전치는 않았을 거야. 아마 더더욱 자신의 청렴성이나 건축에 대한 진정성을 드러내고 싶었겠지. 그래서 다른 작업들을 거부하고 ‘성가족’ 성당에만 매달렸는지도 몰라. 그런 평가를 의식해서였는지 모르지만, 가우디는 평생을 청렴하게 살려고 노력했어. 심지어 그가 사고로 전차에 치여 죽어가고 있는데, 사람들이 그의 초라한 행색에 노숙자 취급을 하는 바람에, 제때에 치료를 받을 수 없어 죽어가야 했을 정도였어.
 
사람이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또는 자신이 포기할 수 없는 가치 때문에 비난을 받게 되면, 오히려 더더욱 자신의 신념에 집착하게 돼. 아마도 그것이 가우디에게는 ‘성가족’이었을 거야. 자신이 가진 공동체로서의 이상. 신의 뜻을 따라 펼쳐진 하나의 공동체 ‘성가족’. 그것에 모든 예술가들과 동료들이 순복하기를 암묵적으로 요구하고 싶었던 거지. 바르셀로나에서 가장 높은 건물, 그러나 신이 지은 창조물보다 1m가 낮은, 신의 의지에 순복한, 그러나 매우 궁극적인.. ‘나는 고귀한 이상에 내 일생을 바쳤다. 가장 순전한 방법(기부와 헌금)에 의해, 그리고 그 영원성은 내가 죽은 뒤에도 대를 이어가며 완성 되어질 것이다.’ 소리 없는 항변을 하고 있는 거지.

 

‘모더니즘 양식의 성당이자 세상에서 가장 혐오스런 건물 가운데 하나인 「성가족 성당」을 보았다. 그 성당에는 포도주 병과 꼭 닮은 아몬드 형 첨탑 4개가 서 있다. 「성가족 성당」은 바르셀로나에 있는 다른 성당과는 달리 혁명기간 동안 어떠한 손상도 입지 않았는데, 사람들은 이 대성당이 지닌 소위 '예술적 가치' 때문이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내 생각엔 무정부주의자들이 폭격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기분을 망치지 않으려고 이 흉물스런 건축물을 피해 간 것 같다.’ (조지 오웰)
 
_ 손세관 <안토니 가우디> 中

이어지는 내용이 궁금하세요? 포스트를 구매하고 이어지는 내용을 감상해보세요.

  • 텍스트 3,031 공백 제외
500P
집현담集賢膽
집현담集賢膽
구독자 6

0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